(사)전립선암환우건강증진협회

전립선암 관련 뉴스

홈 > 전립선암관련정보 > 전립선암 관련 뉴스
전립선암 관련 뉴스

국내 자생 상동나무 추출물, 암세포 생장억제 효과 탁월

돌손 0 205 08.08 05:54

국내 자생 상동나무 추출물, 암세포 생장억제 효과 탁월

등록 2019-08-07 10:10:48
국립산림과학원, 상동나무의 항암 분자적 메커니즘 밝혀
대장암과 폐암에 기존 항암제보다 효과적
        
associate_pic
       

김양수 기자 = 국내서 자생하는 상동나무의 잎과 열매. 국립산림과학원은 상동나무 추출물이 대장암과 폐암에 효과가 뛰어나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2019.08.07(사진=국립산림과학원 제공)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국내에서 자생하는 상동나무 추출물이 기존 항암제보다 대장암과 폐암에 효과가 뛰어난 것이 과학적으로 입증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국내 자생식물인 상동나무 추출물의 항암 효과 메커니즘을 밝혀냈다고 7일 밝혔다.

상동나무(Sageretia thea(Osbeck) M. C. Johnst.)는 주로 제주도와 남해안의 바닷가에 분포하는 산림약용자원으로 예로부터 감기, 발열, 간염, 피부병 치료 등에 사용돼 왔다.

 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와 안동대학교 원예·생약융합부 정진부 교수팀은 상동나무 추출물의 항암작용 기전에 대한 공동 연구를 통해 정상세포에 해를 끼치지 않으면서도 대장암과 폐암세포를 사멸시키는 효과가 뛰어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기존 대장암 항암제와 비교했을 때도 암세포 억제 효과가 현저히 앞선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연구팀이 인간의 대장암과 폐암세포에 상동나무 잎과 가지 추출물을 처리해 엠티티(MTT) 분석한 결과, 50μg/㎖ 농도일 때 각 53.6%, 72.2%의 암세포 생장이 억제됐고 100μg/㎖ 농도에서는 77.0%와 82.0%가 억제됐다. 반면 정상세포에는 큰 영향이 없었다.  

특히 대장암 치료에 사용되는 기존 항암제와 비교했을 때도 상동나무 가지와 잎 추출물이 더 효과가 뛰어나 같은 농도(50μg/㎖)로 비교할 경우 기존 항암제인 5-플루오로유라실(5-Fluorouracil·5-FU)은 11.4%의 억제 효과를 보인 반면 상동나무 가지 추출물은 63.6%, 잎 추출물은 43.2%의 우수한 암세포 억제 효과를 보였다.

 이는 상동나무 잎과 가지 추출물이 암세포에서 비정상적인 세포생육을 유도하는 사이클린 디원(Cyclin D1)의 발현을 억제하고 종양 발생의 진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윈트/베타카테닌(Wnt/β-catenin)을 분해해 대장암 및 폐암세포의 생육을 억제하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을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보완대체의학 국제학술지인 비엠씨 컴플리멘터리 엔드 얼터네이티브 메디신과 한국자원식물학회지에 각각 지난 2월, 4월에 게재됐다. 논문명은 '상동나무(Sageretia thea) 잎과 가지추출물의 대장암과 폐암세포의 β-catenin 분해 유도 활성'이다.  

 산림약용자원연구소 김만조 소장은 "상동나무는 기존 항암제를 대체할 수 있는 천연 식물성 소재로 활용이 가능하고 임업인 소득증대와 고부가가치 소재 발굴 측면에서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면서 "상동나무의 식품원료 등록을 위해 다양한 기능성 평가와 활성물질에 대한 분석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원문 보기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90807_0000734149&cID=10899&pID=10800 

Comments